봄봄호텔   BomBom Boutique Hotel

“ 봄이다. 봄 ”

 

봄.봄 부띠끄 호텔을 처음 만나는 사람들이 이렇게 불러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작업을 시작하였다.

 

I started design Bom·Bom(Spring·Spring) Boutique Hotel with wish that people call it "It's Spring. Spring."

소통의 수단으로써의 건축

사람들은 서로가 소통할 수 있는 수단으로써 기호(Code)를 만들어 서로의 의사를 전달한다. 이러한 Code들이 무수히 공기 중에 떠다니고 여행자들의 발걸음처럼 때로는 정처없이 흩어지고 사라진다. 그중에는 악보에서 볼 수 있는 음표도 있을 것이고 Morse Code처럼 길이와 간격에 따라서 언어로 변환하는 방법, Bar Code와 같이 물건의 정보를 담는 것도 있다. 이러한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건물의 입면에 ‘봄.봄’이라는 언어를 담기위해 ‘Morse Code’로 봄-Spring 을 변환한 후 이를 실제 건물의 창에 수직선의 형태로 담아내고 있다. 여행자들의 공간을 만드는데 있어서 ‘봄.봄’은 언제나 봄같이 밝고 활짝 핀 꽃같은 외부의 모습을 표현하고자 하였고, 표피는 봄꽃같은 고벽돌의 연붉은 색상이 무채색의 노출콘크리트와 대비를 이루며 강조되어 여행자들의 밝고 활기찬 이야기들을 담아내는 공간을 만들어 내고자 한 것이 Boutique Hotel ‘봄.봄’ 디자인의 바탕이다.

여행자들의 안식처로써의 봄.봄

‘봄.봄’은 강릉의 택지지구인 솔올택지 내 숙박, 상업시설이 밀집한 지역의 중심에 위치하여 있다. 이 지역의 기존 숙박시설은 강릉을 찾아오는 여행자들에게 숙박과 식사, 정보교환의 장소로서의 기능을 충족시키지 못하여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기간 강릉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가족이 함께 쉴 수 있는 도심 내 캐주얼한 숙박시설이 되도록 하는 작업을 하였다. 1층은 주차장과 프론트 데스크, 2층은 투숙객들이 사용가능한 카페로서 조식과 브루어리 맥주를 판매하는 장소로 공간을 구성하였다, 3층부터 6층까지 객실인데 3층과 4층은 Standard Room을 기본으로 같은 평면을 가지고 있고 5층과 6층은 복층구조로 된 Suit Room으로 각 객실마다 테라스를 확보하여 도심안에서 외부로 열린 Open Space를 통해 프라이빗한 공간이면서 동시에 오픈된 쉼의 공간을 제공하고자 하였다.

© 2023 by ShureArchitects. Proudly created with Wix.com

IMG_834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