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0A0358-02.jpg

TOPOWALK - IS ONE

동해의 푸른 바다가 보이는 언덕에 위치한 대지는 기존에 펜션 건물 한 채가 오래전에 지어져 영업을 하고 있었던 곳이다. 동쪽으로는 영진리 해안이 펼쳐져 있고 남서쪽으로는 소나무 숲이 울창하게 펼쳐져 있다. 산 능선으로 영진리 고분군이 있어 산책을 하는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이고 선사시대부터 오래된 강릉의 역사를 느낄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지금 영진해변은 도깨비 촬영지로 연인들이 흰 메밀꽃을 들고 파도치는 방파제에서 사진 촬영하는 명소이기도 하다.

대지의 동서로 2개 층 정도의 높이차이가 있고 자연경관과 어울리도록 세 개의 동으로 분리하였다. 서측 낮은 도로 쪽으로 배치한 두 동은 지하2층에 지상4층으로, 동측 6M 도로에 접한 동은 지하층 없이 배치하였다. 지하층 상부는 건폐율의 제한으로 인하여 매스를 줄여서 삼각형으로 배치하였고 비어진 중간 공간에는 수공간과 오픈스페이스를 만들고 남북으로 비워진 큰 공간에는 외부수영장과 큰 나무 한 그루를 심었다. 지하층이 있는 두 동은 썬큰을 만들어 지상의 빛과 서측 후면에서 들어오는 바람을 이용하여 지하층이지만 환경적으로 쾌적한 지하 공간을 만들었다. 1층 세 개의 카페는 각각 쓰임새가 다른 카페를 만들었고 메인 카페가 있는 동은 지하 2층에서 4층까지 사용할 수 있는 엘리베이터를 설치하여 편리한 수직 동선을 고려하였다.

수영장을 중심으로 배치된 세 개의 건축물은 지상 1층에서 수평으로 연결되고 후면 도로에 접한 두(A,B) 동은 지하주차장을 통해서 연결되게 되어있다. 메인카페가 있는 시닉94 옆 A동은 1층 카페에서 전체 안내와 관리를 하면서 세 개의 건물의 중심 역할을 한다. 최상부 루프탑에 스위밍 풀이 설치되어 사계절 푸른 바다를 보면서 수영을 즐길 수 있도록 하였다. B동 지하 1층과 2층은 첫 번째 동과 같은 용도이고 1층 카페는 전면 낮은 수공간을 볼 수 있게 만들었으며 지하 1층에 1층 외부의 낙수가 떨어져 썬큰에서 수공간이 형성되도록 하였다. 상부로는 2층 객실과 3층과 4층 그리고 루프탑을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복층 객실을 만들고 4층으로 연결되는 계단을 만들어 계단을 사용하면서 바다를 보면서 내부 수영장을 사용 할 수 있는 구조로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 C동은 지하층 없이 1층은 겨울에도 사용 가능한 수영장 카페, 상부층은 두 번째 동과 기능은 같지만 건물의 형태와 바다를 바라보는 향이 달라서 각각의 독특한 느낌을 가지도록 만들었다.

기존의 시닉94 펜션의 건물과 이번에 지어진 세 개의 건물이 하나의 작은 마을을 형성하고 자연스럽게 동선이 이리저리 이어지고 물과 하늘 바람이 어디서나 느껴질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바다와 산 자연의 품에서 새로운 희망과 에너지를 얻을 수 있도록 자연지형을 이용하여 경관을 만드는 작업을 하였다.

영진리 이즈원풀빌라 펜션

2021 강원건축문화상 주거부문 최우수상 수상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
press to zoom